주재환·고승욱의 퍼블릭 비디오展

2000_12_22 ▶ 2001_01_04

대안공간 풀

무엇이 새로운가? 
● 1. 예술작품의 물신화와 작가의 신화화는 새로운 예술의 최대 걸림돌이며, 새로운 예술은 예술이 다시 일상의 차원을 획득해야 한다. 현대미술의 역사는 '미술이 보여주는 현실'에 집착하거나 '미술의 현실'에 집착했다. 문제는 두가지 경향의 도착과 과도한 배척이다. 새로운 예술은 작품이 작가의 생활로부터 나오며, 현실에 대해 발언하면서, 그 자체로 현실일 수 있어야 한다. ● 2. '작품-현실'이라고 부를만한 작업의 상태가 있다. 예를 들어 우리가 작품을 작업실에서 볼 때와 전시장에서 볼 때, 작가를 잘 알고 볼 때와 작가를 전혀 모를 때, 작품 수용의 큰 차이가 있다. 전자의 경우 작품을 하나의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인간적 실천의 산물로 받아들일 수 있다. ● 3. 최근의 설치미술이 실내 디자인이나 완구 기술, 명상-신비주의나 영화 소품화하는 경향은 이러한 '작품-현실-상황'의 끊임없는 자리바꾸기를 이해하지 못하고 그것을 환원적인 형식(Form)으로 오해하기 때문이다. 
● 4. 따라서 작품활동을 이루는 '생산수단'을 작업에 내재적인 관계를 지닌 것으로 보며, 그러한 생산수단의 사회성을 의식한 방식으로 작업해야한다. 이 때 '작업'은 작업의 내적 구성이라는 면에서가 아니라, 전문 작가로서 예술실천을 재생산하는 기본적인 매개로서, 또는 예술의 사회적 생산을 구체화하는 계기로서 인식된다.
고급과 저급의 해체, 작가간, 세대간의 경계의 해체 : 왜 고승욱과 주재환인가? 
● 1. 주재환은 위의 문제의식에 가장 잘 맞아 떨어지는 작가이다. 주재환의 주제들인 일상적인 오브제의 사회적인 재발견, 초저예산 미술, 물신화 가능성의 의도된 배제, '사건으로서의 작품' 등은 고승욱의 작업과 깊은 관련을 갖는 것으로 보인다. 
● 2. 주재환은 50대 후반의 작가이며 고승욱은 30대 초반의 작가이다. 25년이라는 긴 시간의 격차와, 그러한 격차에도 불구하고 공통적으로 흐르는 특정한 작업태도와 정신을 탐구해볼 가치가 있다고 본다. 
● 3. 이 작업태도는 소강상태에 있는 민중미술과, 죽었다고 믿어지는 모더니즘 사이에 새로운 가교를 놓는 것이라고 요약할 수 있다. 무조건적인 새로움이 아니라, 과거의 합리적 핵심을 어떻게 발전시킬 수 있는가가 새로움이라는 인식이 두 작가 모두에게 중요하다. 
● 4. 두 작가간의 말 그대로의 상호텍스트성(inter-textuality)을 통하여, 작가의 독창성, 원전성(Originality)을 관계적이고 상황적인 것으로 전환시킨다. 예술행위의 공공성과 예술교육의 현장성 
● 1. 공공예술은 내구성이 강한 재료의 사용이나 거대한 스케일과 같은 물질적, 건축적인 방향으로 발전되어왔다. 상대적으로 비디오와 같이 광범위한 대중적 소통능력을 갖고 있는 매체는 공공적 목적의 예술소통, 교육에서 개발되지 못했다. 주로 예술교육기관에 배포할 것을 목적으로 하는 이 작업은 이러한 한계에 대한 하나의 도전이다. 
● 2. 비디오는 비디오아트와 같은 그 자체가 작품인 경우와, 작품에 대한 설명을 위해 제작되는 경우로 양분되어있다. 전자는 소통의 한계를, 후자는 소위 '대중화'를 통한 키치화의 한계를 갖고 있다. 이 비디오 작업은 그 자체가 작품이면서 작품에 대한 주석도 될 수 있는 양자간의 결합을 추구한다. 
비디오 제작 
제목_주재환과 고승욱의 퍼블릭 비디오 
비디오 포맷_촬영-디지탈 6mm, 카피-16mmVHS 비디오 테잎_30분-45분, 사운드. 
연출_고승욱, 주재환 
촬영_고승욱, 임흥순 
편집_고승욱, 임흥순 
무료배포 및 출품, 상영의뢰_교육방송, 문화예술 케이블 방송, 인터넷 방송국, 서울 소재 고등 학교 미술교사, 미술대학 등 미술교육기관, 문화예술단체, 각종 국내외 영화제 및 비디오 페스티발 작품구성 
● 1. 주재환과 고승욱의 일상/ 작업/ 대담/ 해프닝 등을 비디오를 사용해 기록, 편집. 
● 2. 고승욱과 주재환의 상호관련성, 계주(relay)를 내러티브의 기본 방식으로 하며, 비디오 제작과정에서의 변화가 완성된 비디오 안에 구현. 
● 3. 각 작가의 작업의 원천이 되는 일상의 근거, 작품과 작가상황의 관계를 드러내는데 중점. ● 4. 대중들이 이해할 수 있는 용어로 최대한 쉽게 접근하며, 홈비디오와 같은 친숙한 느낌.

http://www.neolook.net

2000 새로운 예술의 해 미술부문 선정전시 


주재환_쇼핑맨, 쇼핑백_실물 꼴라쥬_1998

Untitled (법원 입구, '게슬러파사게', 프리드리히샤페)


2005
Oil on canvas



창동레지던시 2002-2003






http://www.mmca.go.kr/artStudio/artistDetail.do?menuId=7040000000&cinArtistId=201311100000405#

Roundtable: Gwangju Biennale 2012

:Doryun CHONG(정도련)Nancy ADAJANIAWassan AL-KHUDHAIRIMami KATAOKA(片岡真実)KIM Sunjung(김선정)JUNG Hyun(정현)Carol Yinghua LU(盧迎華)Alia SWASTIKA
Description:This is the Korean version of the catalogue which accompanies the 9th Gwangju Biennale from September to November 2012. The biennale is described as an open-ended series of collaborations, resulting in a multiplicity of voices and opportunities for cross-contamination. Curated by a team of six Co-Artistic Directors — Nancy Adajania, Wassan Al-Khudhairi, Mami Kataoka, Sunjung Kim, Carol Yinghua Lu, and Alia Swastika — 'ROUNDTABLE' is expressed through six interrelated sub-themes: Logging In and Out of Collectivity; Re-visiting History; Transient Encounters; Intimacy, Autonomy and Anonymity; Back to the Individual Experience; and Impact of Mobility on Space and Time. The sub-themes circle around one another, overlap, and at times take oppositional views on the role of the individual or of the collective. 'ROUNDTABLE' features over 92 artists, artist groups, and temporary collectives from 40 countries. As an evolving project it includes new commissions and residencies, many leading to process-based and site-responsive installations and performance works.

The appendix contains short texts about each participating artist and their work. A list of exhibited works is provided.

Note: Only Asian artists are listed below.
Language/s:Korean
:Agung KurniawanAHN Kyuchul(안규철)Aki SASAMOTO(笹本晃)Bibimbbap(비빔밥)(Group) CAMPCHO HyuntackCHOI MiyeonKIL Chosil(길초실)Hiromi TANGODoho SUH(서도호)Gulnara KASMALIEVAMuratbek DJOUMALIEVJangarh SHYAMLEE Jeonglok(이정록)HWANG JihaeJun YANG(楊俊)JUNG Yoonsuk(정윤석)KIM JuyeonKIM Beom(김범)Kimsooja(김수자)LI Fuchun(李富春)LI Ran(李然)LV YueMaki TOSHIMAMichael JOO(주마이클)MOON Kyungwon(문경원)JEON Joonho(전준호)Motoyuki SHITAMICHI(下道基行)NOH Suntag(노순택)Poklong ANADINGPorntaweesak RIMSAKUL(พรทวีศักดิ์ ริมสกุล)Rasheed ARAEENRIM Dongsik(임동식)Rirkrit TIRAVANIJA(ฤกษ์ฤทธิ์ ตีระวนิช)Royce NGGOH SuhuuSoichiro MITSUYASimon FUJIWARATintin WULIATU Weicheng(涂維政)U Sunok(우순옥)(Group) Vertical SubmarineTSANG Wu(Group) Xijing Men(西京人)Erbossyn MELDIBEKOVHAN Dong(韓東)
:Nancy ADAJANIAWassan AL-KHUDHAIRIMami KATAOKA(片岡真実)KIM Sunjung(김선정)Carol Yinghua LU(盧迎華)Alia SWASTIKA
Publisher/s:Gwangju Biennale Foundation (Gwangju - Korea)


No. of Pages:547
ISBN / ISSN: 9788987719191
http://www.aaa.org.hk/Collection/Details/47766
http://www.aaa.org.hk/Collection/Details/47765



Exhibition Guide
:KIM Sunjung(김선정)KIM SukiKIM Eunyoung(김은영)KIM Hyungjin(김형진)LEE Eunha(이은하)


No. of Pages:68
ISBN / ISSN: 9788987719221
http://www.aaa.org.hk/Collection/Details/47759

VULPES VULPES VULPES

Solo Show : Eléonore Saintagnan et Grégoire Motte
en collaboration avec Gaétan Campos et Gabriel Kinsa
22 January 2014, at 20:00 
Petite salle - Centre Pompidou, Paris
VULPES VULPES VULPES Éléonore Saintagnan et Grégoire Motte s'associent de nouveau pour ce show. Tous deux artistes touche à tout, ils affectionnent le mélange des genres, des références et des cultures. Pour leur show, Éléonore Saintagnan, telle une VJ, projette des images, des séquences courtes, des photogrammes de leur prochain film, « Les Renards ». Elle est accompagnée par le conteur africain, Gabriel Kinsa, qui incarnera dans le film terminé la voix off. Grégoire Motte, qui a également collaboré à la composition de la musique du film, joue en direct avec Gaétan Campos
Synopsis du film à venir : à Bruxelles, la perruche verte à collier a colonisé les parcs de la ville. En Colombie, les hippopotames importés d'Afrique par Pablo Escobar vivent maintenant à l’état sauvage, terrorisant la population. À la frontière franco-belge, la population de renards s'est accrue de manière extraordinaire ; est-ce à cause de leur utilisation pour le passage de drogue à la frontière ? 
Ces déplacements d'animaux provoquent des réactions ambivalentes dans leur milieu d’accueil. Reconstitution des faits divers avec les moyens locaux de tournage, l'exotisme de proximité revendique sa poésie. Ces légendes urbaines trouvent le chemin du mythe grâce à l'oralité.


animal, 2001

environment / installation with museum worker, furniture, styrofoam, wood, metal, hidden human engine
dimensions variable


“UNLIMITED.NL#4”, De Appel Foundation, Amsterdam
exhibition catalogue, ISBN 90-73501-54-7, 2001, Amsterdam, pp. 24-27
Het Parool, Maartje den Breejen, “Een ‘scape met momenten van arbeid en frustratie’”, februari 2001, Amsterdam
“tout est important – Hans-Ulrich Obrist parle avec Robert Estermann very yellow plane – mercredi 4 septembre 2002”, édition galerie du jour agnès b., 2002, Paris, CD audio, 40′
Metropolis M nr. 4, Front Page, ISSN 0168-9053, Aug./Sept. 2002, Utrecht
BKVB, “Commitment. Een keuze uit drie jaar Fonds BKVB”, exhibition catalogue, 2002, Rotterdam

About Animal – An installation of different simultaneous speeds and undefined status.
The large long object is called sex mobile. Sometimes it glides at a speed close to immobility. It is changing its angle in relation to the environment, shaping differently the space with the chairs and tables. The idea comes from the dreamlike and sexual experience of movement made by early b/w films.
Sex mobile is the extension of somebody who is in the inside and moves it. It passes tables and chairs. Some people (staff members… ) may work there. One of the tables is lower than the other tables, it has a different hight than sex mobile and the other tables.
Robert Estermann, 2001

낮잠 A Nap @ 취미가 Taste House


정서영 작가의 낮잠(A Nap)을 소개합니다!

취미가 웹 카탈로그

2017.09.20
http://www.taste-house.com/
Seoul

두부 부침을 위한 두부 크기 정하기

여러분, 부탁드립니다.
다음 문제의 또 다른 답을 찾아주시는 분께는 소정의 선물을 증정하려고 합니다. 잘 읽어봐주세요. 
- 가로 9.5cm, 세로 9.5cm, 높이 3cm의 직육면체가 있습니다.
- 이 직면체를 가로:세로:높이 = y:z:x = 2:4:1의 비율이 되는 작은 직육면체 6개로 나누고자 합니다.
- 이 때 버려지는 양을 최소로 할 수 있는 y, z, x는 각각 몇 센티미터일 수 있을까요? 
- 여기서 x, y, z의 크기를 알려주시는 분께 10월 18일 이후 선물을 증정합니다. 현재 제 답은 x=1.5cm, y=3cm, z=6cm 일 수 있을 것이라고 수학적 방법을 쓰지는 않고 생각해보았으나, 이보다 더 적은 양이 버려지면서 만들 수 있는 각 크기는 얼마일까요?
- 실제로 자를 수 있는 방법이어야 합니다.

https://www.facebook.com/minja.gu
Sep. 2014

Random Life @ KIAF 2017


Produced at STPI – Creative Workshop & Gallery © Kim Beom/STPI

Schematic Draft of Disconnected Under River Tunnel

Cyanotypes on Saunders 638g paper Inkjet print on cotton paper
85 x 140 cm

Schematic Draft of Disconnected Under River TunnelCyanotypes on Saunders 638g paper Inkjet print on cotton paper 
128 x 157 cm







https://www.facebook.com/photo.php?fbid=1140108029424614&set=pcb.1140108486091235&type=3&theater
https://ocula.com/art-galleries/singapore-tyler-print-institute/exhibitions/kim-beom/
Sep. 2017
Seoul

Lanquan li Jorn Son Lonc May



https://www.facebook.com/photo.php?fbid=10211788785208442&set=a.10204379615783837.1073741827.1033597040&type=3&theater
http://www.momentsartistiques.com



Enregistrement de LAUQUAN LI JORN SON LONC EN MAI de Jaufré Rudel, 
dans le studio du centre Pompidou.
https://www.facebook.com/photo.php?fbid=10214033726141205&set=ms.c.eJxVy8ENACEMxMCOTnHYZEP~%3BjfFD3HdkE4liLWcjMurjivaA~_5GKBPvXCHwv0SUnMwcXtRGr.bps.a.10214033724821172.1073741845.1352906269&type=3&theater
Sep. 2017
Paris

Contribution for Kim Kim Gallery Book

June 2016

원로-신진, '폭력' 타이틀 매치展…주재환 vs 김동규

■ 북서울미술관 대표 기획전…올해 3회째 
원로작가-청년작가 세대간 상생·소통의 장 

서울시립미술관 북서울미술관에서 주재환(75)과 김동규(38)의 '타이틀 매치'전이 열리고 있다.
북서울미술관을 대표하는 연례전으로 올해 3회째를 맞이한 이 전시는 한국미술계의 대표 원로작가와 21세기 차세대 작가를 초대하여 세대 간의 상생적 소통을 모색하는 전시다. ☞ 
이번에 원로 대표 작가로 나선 주재환은 전방위적으로 다양한 매체와 장르를 넘나들며 특유의 유머와 해학으로 현실에 대해 발언하는 작업을 한다. 

젊은 작가 대표로 나온 김동규는 빠르게 소비되고 폐기되는 현대사회의 시각물들에 집중하여 이를 날카롭게 통찰하는 작업을 펼친다.
'빛나는 폭력, 눈감는 별빛'이라는 부제로 이번 전시에서 두 작가는 우리 사회에 만연한 ‘폭력’을 주제로 연령과 시대를 넘어선 예술적 대화를 도출한다.
세대를 관통하는 키워드가 두 작가에게 이해되고 해석되는 방식을 통해 서로 다름 속에서 세대 간의 연대와 화합의 가능성을 살펴볼수 있다.
‘폭력’이라는 공통의 주제 하에 새롭게 제작된 신작 중심으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두 작가의 세대 간 간극만큼 서로 다른 시각과 태도를 반영하는 작업들이 대조를 이루며 흥미롭게 펼쳐진다. 설치, 영상, 평면 등 총 32점이 전시되며, 이중 28점은 이번 전시를 위해 새롭게 제작한 신작이다.  

미술평론가 이영욱은 "통상적인 미술관 전시들과 다른 느낌의 전시"라며 "훨씬 대중적이면서 또 계몽적인 전시는 마치 버라이어티 쇼처럼 다채로운 작업들로 가득 채워져 있다"고 소개했다. 원로작가 주재환은 역사가 기록되기 시작한 이래 쉼 없이 계속되고 있는 지구상의 전쟁, 테러, 분쟁과 같은 거시적 폭력에 집중하였다면, 차세대 작가 김동규는 일상의 풍경 곳곳에 부지불식간 배어있는 미시적 폭력에 주목한다. 주재환은 세계 각지에서 벌어지고 있는 무력 분쟁으로 인한 생명 경시와 살상, 죽음의 힘이 삶의 힘을 압도하는 현실을 드러낸다. 분쟁과 살상을 상징하는 오브제와 이미지, 군축평화 운동 단체들의 최근 수년간의 활동 자료와 팔레스타인 현역 만화가의 시사만평 등으로 구성된 이번 작업은 날로 강도를 더해가는 폭력에 무감각해진 현실에 대한 반성과 성찰을 이끌어낸다.
김동규는 빠르게 효용가치를 다하고 버려지는 현대사회의 시각물들을 포착하여 그 안에 내재된 의미를 끈질기게 탐구하는 작업을 진행해왔다. 이번 전시에서는 온라인 매체, 거리의 애드벌룬 입간판, 학교 교실에 걸려있는 국기와 교훈, 반성문 등을 소재로 한 설치, 영상, 드로잉 작품들을 통해 이제는 우리사회의 환경으로 자리 잡아버려 미처 인지하지 못하게 된 일상 속의 폭력을 드러낸다.  
김동규가 주목하는 일상적인 폭력에서부터 주재환이 집중하는 전쟁이라는 거대한 폭력까지를 살필 수 있는 이번 전시는 우리 주변에 만연한 폭력을 드러내며 그것을 인식할 수 있게 하고 있다.
뉴시스 박현주 기자